자유게시판
작성자 옛날글
작성일
ㆍ추천: 0  ㆍ조회: 5334      
IP:
남편과 아내의 호칭과 지칭 <아내가 남편을 오빠라하면 남편은 아내를 뭐라해야....?>
  남편과 아내의 호칭과 지칭



O 요즈음  남편을 '오빠'라부르는 젊은 여인을 많이 볼 수 있는데 그렇다면 남편(오빠)은 아내를 '여동생'이라 불러야 하는가. 딸도 제 오빠를 '오빠'라하고 아내도 남편을 '오빠'라 부르면 한 가정에서 남편도 오빠, 아들도 오빠인데 남편과 아들의 관계는 어떻게 되겠는가. 망발도 이만 저만 아니다. 언어의 폐륜이다. 메스컴이 더 부추기는 느낌이 든다.

 

O 오늘날은 부부간의 호칭이 정립되지 못해 혼란이 있다. 호칭이 없어서가  아니라 놔두고 쓰기 싫어하는 버릇 때문이다. 한국적인 냄새가 물씬 풍기는 우리의 부부호칭은 '여기 보세요'의 '여보'이다  



O 예적에는 남편과 아내는 서로 부르는 말이 없었다. 그 까닭은 부부는 종속관계가 아니고 동급이기 때문이다. 부름말이 없다는 것은 불러서는 안된다는 것이다. 불러서 안 된다는 것은 아내가 있는 곳으로 가서 소곤소곤 이야기 해야한다. 남편과 아내 사이는 동급(同級)이다. 형이 아우에게 명령을 내릴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남편이 아내에게 명령을 내릴 수 없다. 형과 아우는 앞뒤 차례를 지니는 동급이요. 남편과 아내는 안과 밖을 질서로 삼는 동급이다. 남편과 아내가 되는 사이를 두고 배필(配匹)이라고 하는데 배필이라는 말은 짝 벗을 뜻하고 필(匹)은 벗을 뜻한다.



O 부부간의 호칭을 들면 '임자'는 자네라는 뜻으로 조금 높이어 부르는 말이며 '당신'은 웃어른을 높이 일컫는 말이나 부부간에 서로 상대방을 지칭하는 것이고 '영감'은 나이 든 남편을 대접해서 일컫는 말이다.( 영감:정3품, 종2품 관직명) '자기'는 애인을 부르는 속어이며 '마누라'는 중년이 넘은 늙은 이의 비칭이며 '안사람' '여편네'는 아내를 아주 낮춤말이라 삼가야 되고 '집사람'은 자기 아내를 겸손하게 일컫는 말이다.



O 부인은 남의 아내를 높여 일컫는 말이다. 자기 아내를 점잖게 부르는 말로도 쓸 수 있다고 하는  이도 있다. 제3자의 아내를 말할 때는 OO의 부인이라 한다.

      <부인, 내 양말 어디 있소?> <마누라, 아이들은 어디 갔소? >

O 아내가 남편을 부를 때는 젊어서는 여보, 나이가 들면 영감이 좋다.



O 아내가 남편을 아빠, 오빠, 우리 아저씨라 하는 이가 더러 있는데 이런 경우 그런 것도 제대로 가르치지 못 했다고 부모님을 욕되게 하는 말이므로 당장 삼가야 한다



O 부모나 장인 장모에게 아내를 말할 때는 제댁(宅)이라고 한다.

O 남편에 대한 호칭은 신혼 초는 여보, OO씨, 여봐요, 자녀가 있을 때는 여보, OO아버지, OO아빠로 늙어서는 여보, 영감, 임자, OO할아버지등이다



O 남편을 지칭 할 때는 시부모에게는 그이, 아범, 아비라 하고 친정부모에게는 O서방, 그사람이라 한다. 아내를 지칭할 때는 부모에게는 그사람, OO어미, OO어멈이라 하고 장인 장모에게는, 집사람, 그사람, 안사람 ,OO어미(어멈) 이라 한다.



O 친척이 아닌 남에게 나의 배우자를 말할 때 남편이 아내를 안사람, 집사람, 내자 라 하고 아내는 남편을 주인, 남편, 바깥주인, 주인어른이라 한다.



O 남의 남편을 말할 때는 부군, 바깥어른, 주인어른, 주인양반이라 하고,  남의 아내를 말할 때는 일반적으로 부인, 문서에는 영부인, 특히 대접할 때는 합부인이라 한다.

전혀 모르는 남에게 그 부인을 말할 때는 안양반, 안주인어른, 안어른이라 한다.



O 경북 안동 정상동 고성이씨분묘(일선문씨와 아들 이응태,  미이라상태)를 이장을 하였는데 450년만에  만시와 한문편지 그리고 애절한 내용이 담긴 원이엄마의 언문편지와 머리카락으로 삼은 미투리가 출토되었다. 이 원이엄마의 남편(이응태)에게 보낸 마지막 편지를 보면 남편을 '자네'라 하였다.  

'자네' 언제나 나에게 둘이 머리 희어지도록 살다가 함께 죽자하시더니 어찌 나를 두고 '자네 '먼즈 가시난고....



  0
3500
    N     분류     제목    글쓴이 작성일 조회
625    [re] 현고학생부군(顯考學生府君)의 뜻은 무었입니.. 옛날글 8053
624    [re] 제사때 "한글축문"은 어떻게 쓰나요? 옛날글 6911
623 ~족(族)이 붙은 사람들 (웰빙족, 딩크족, 켕그루족, 프리터족 BM.. [5] 옛날글 6569
622 답변 인터넷족보 열람및 교정사항신청 안내 [1] 법곤 2012-10-16 6500
621 "자네"라는 말의 올바른 쓰임......... < 친구를 "자네"라 .. 옛날글 5934
620 순창설씨 세거 유래 및 옥천군파 유적지(경남의령군소재) 옛날글 5540
619 남편과 아내의 호칭과 지칭 <아내가 남편을 오빠라하면 남편은.. 옛날글 5334
618    [re] 순창 설씨가 맞는데 호적을 떼어보면 옥천 설.. 옛날글 5220
617 외국어 같은 어감의 순우리말(불잉걸, 몽니,아그데 아그데, 희나.. 옛날글 4781
616 대종회장 신년사 옛날글 4553
615 상가(喪家) 조문할 때 지켜야 할 예절 [9] 옛날글 3821
614 원효선조님 오도성지체험관 [1] 薛鎭百 2015-12-19 3732
613 천하대란과 개벽 카페에 올라 있는 글 소개 옛날글 3584
612 삶의 이면 명현 2014-08-28 3406
611 인터넷족보 프로그램 - '가승미디어'와 '아산장씨' 설호규 3391
610 홍유후(설총, 19世)선조님 시제일 환원소식 법곤 2014-09-21 3370
609 사명대사(四溟大師) vs 도구가와 이에야스(德川家康덕천가강) 문.. 옛날글 3348
608 일반 원효성사제향대재에올린봉향제문 법곤 2015-05-24 3325
607 친족의 호칭문제: 내외종(內外從)의 내종은 외사촌인가 고종사촌.. 옛날글 3305
606 대의원 정기 총회 및 연수 설규식 2014-03-10 3243
12345678910,,,32